• 최종편집 2024-07-12(금)
 
KakaoTalk_20240705_160640051.jpg
사진/수원시의회 제공

[양해용 기자]=수원시의회 국민의힘 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의 후반기 원구성 독식에 항의하기 위한 릴레이 삭발식에 돌입한 가운데, 5일 시청 본관 1층에서 정영모 의원(국민의힘, 영화·조원1·연무)이 삭발하기 시작했다.

 

정 의원이 삭발하는 동안 국민의힘 의원 10여 명은 그 옆에서 ‘민의를 저버린 독식 배불러민주당’, ‘민주당의 독주, 의회주의 파괴’등 항의 피켓을 들고 민주당을 규탄했다.

KakaoTalk_20240705_160640051_01.jpg
“민주당은 국민의힘과 합의되지 않은 상황에서 시의회 모든 직위를 독식 이라고 저항 삭발로 투쟁중이다.

시의회 국민의힘은 “민주당은 국민의힘과 합의되지 않은 상황에서 시의회 모든 직위를 독식했다”며 “이러한 파행은 수원시의회 역사상 처음있는 일로써 대한민국의 민주 의회정치를 역행하는 행위”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정영모 의원은 이날 삭발식을 마친 뒤 “전반기 복지안전위원회 위원장으로써 지금 상황이 통탄스럽다”며 “시의회를 바람직한 방향으로 이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원용 수원특례시의회 국민의힘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현재 수원특례시민들께서 만들어주신 의회 다수당”이라며 “따라서 국민의힘을 배제하는 것은 시민의 뜻을 외면하는 것이며 이는 의회의 존재 근거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존경하는 수원특례시민들의 뜻이 외면받지 않고, 의회의 존재 근거가 부정되지 않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305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주당 독식 의회 주위 역행 민주당 비판 릴레이 삭발 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